박솔로몬, ‘파수꾼’ 출연 확정… 반전 매력 냉미남 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솔로몬/사진제공=싸이더스 hq

박솔로몬/사진제공=싸이더스 HQ

신예 박솔로몬이 ‘다크한 냉미남’으로 등장한다.

오는 22일 첫 방송될 MBC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박승우)에 출연을 확정, 극의 중요한 캐릭터로 안방을 찾을 예정인 것.

드라마 ‘파수꾼’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람들이 모여 정의를 실현하는 이야기로 국가가 잡지 못한 범인들을 잡는 ‘파수꾼’들이 활약을 펼치며 안방에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하게 될지 벌써부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솔로몬은 극중 금수저 고등학생 윤시완 역을 맡아 스마트한 두뇌, 조각상 같은 외모를 지녔지만 심연에는 누구도 상상 못할 어두운 면모를 지녀 반전 가득한 모습을 동시에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오묘한 매력의 신선한 마스크는 극의 또 다른 시청 포인트로 작용할 전망이기도.

이에 박솔로몬은 “’파수꾼’이라는 좋은 작품에 저를 믿고 캐스팅해주신 감독님께 정말 감사 드리고, 현장에서 잘 챙겨주시는 선생님, 선배님, 스태프 분들 덕분에 든든하고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고, 앞으로 성장하고 노력하는 배우가 될 테니 지켜봐주세요.”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파수꾼’은 오는 2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