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너무합니다’, 엄정화에게 닥친 ‘지독한 시련’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당신은 너무합니다’가 극한 갈등 상황을 제시하며 밀도 높은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몰입지수를 높이고 있다.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 제작 빅토리콘텐츠)에서 초반부터 쌓아 올린 유지나(엄정화)라는 캐릭터와 인물간의 갈등이 극 중반부를 지나는 현재 씨줄과 날줄처럼 엮이며 극성 강한 스토리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주 재벌 회장 박성환(전광렬)과의 파혼과 사생활 관련 보도로 연예인 생명에 치명타를 입은 지나(엄정화)는 중요한 생방송 무대에서 실수를 범하며 톱가수로서의 위치마저 위태로운 상황.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등장한 아들 경수(강태오)가 해당(장희진)과 연인사이라는 사실까지 보태며 그야말로 지나의 멘탈을 부서뜨리는 강력한 사건의 연속으로 과연 그녀가 이 같은 난관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호기심을 높이고 있다.

버려서는 안 될 것을 버려가며 택한 성공한 가수의 길은 지나를 지금의 화려한 위치에 올렸지만 아들 경수(강태오)의 존재는 해당(장희진)과의 악연의 출발은 물론, 성환(전광렬)과 약혼까지 이어지게 만들며 지나 인생의 중요한 길목마다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아킬레스건으로 작용하는 중이다.

성환과 파혼하고 가수로서의 생명마저 끊어진 현재, 인생 최대 위기 상황에서 지나가 맞닥뜨린 현실은 엄마에 대한 원망이 한가득인 아들 경수가 조금도 엮이고 싶지 않은 해당과 사랑하는 관계라는 사실. 얽히고설킨 인연의 실타래 속 지나와 해당 사이의 애증과 연민의 스토리는 경수로 인해 더 큰 화력을 발휘하며 인물들을 갈등의 소용돌이로 휘몰아 넣으며 극적인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한편,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매주 토,일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