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질의 역사’, 소극장 뮤지컬의 저력..티켓오픈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찌질의 역사' 티켓예매 캡처 /

사진=뮤지컬 ‘찌질의 역사’ 티켓예매 캡처 /

뮤지컬 ‘찌질의 역사'(연출 안재승)가 프리뷰 티켓오픈 1위를 달성하며 소극장 뮤지컬의 저력을 보여줬다.

18일 오전 11시부터 온라인 티켓 예매사이트 인터파크티켓 단독으로 진행된 프리뷰 티켓 오픈은 오는 6월 3일 1회, 6월 4일 2회까지 총 3회 공연으로 전석 3만원이다.

‘찌질의 역사’는 1차 티켓 오픈 시 소극장 뮤지컬임에도 불구하고 대형 뮤지컬들을 제치고 예매랭킹 1위를 차지하며 관객들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지난 16일에는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넘버를 공개하며 주목받았다.

현장에서 김형석, 김창환, 천성일 등 국내 유명 작곡가들의 히트곡들이 웹툰 ‘찌질의 역사’의 스토리와 잘 어우러졌다는 평을 받았다. 또 3인조 밴드 토끼굴의 라이브 연주와 배우들의 열창으로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서툰 청춘들의 연애 흑역사를 솔직하고 코믹하게 그리며 올 여름 대학로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찌질의 역사’는 오는 6월 3일부터 8월 27일까지 대학로 DCF 대명문화공장 수현재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