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트랜스포머’, 마이클 베이 감독의 걸작으로 남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트랜스포머'

‘트랜스포머’

영화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메인 예고편이 전 세게 최초로 공개됐다. 변신부터 합체까지 압도적인 스펙터클, 화려한 볼거리 등 상상 이상의 스케일로 시선을 압도한다. 2007년 1편 개봉 이후 시리즈의 10년을 맞이해 등장한 기념비적인 작품이자 마이클 베이 감독의 마지막 트랜스포머답게 모든 것을 건 총력전을 기대하게 만든다.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는 전쟁으로 폐허가 된 트랜스포머들의 고향 행성인 사이버트론을 되살리기 위해, 지구에 있는 고대 유물을 찾아나선 옵티머스 프라임과 이로 인한 인간과의 피할 수 없는 갈등을 그린다. 무려 3천억 원의 시리즈 사상 최고 제작비를 투입해 압도적인 규모와 화려한 볼거리를 선보이는 한편, 마블과 아카데미 수상 작가진이 합류해 완성한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번을 마지막으로 마이클 베이 감독이 하차 의사를 밝혀 더욱 주목되고 있다.

넓은 폐차장에서 자동차를 집어 삼키는 공룡 로봇의 등장으로 시작하는 예고편은 그 자체로 ‘트랜스포머’만의 개성을 보여주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고대 트랜스포머의 비밀을 지켜온 안소니 홉킨스와 미모와 지성을 지닌 역사학자 로라 하드독 등 새로운 캐릭터의 등장과 현재부터 중세 시대까지 아우르는 더욱 거대해진 세계관은 기존 시리즈와는 차별화된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만의 독보적인 스토리를 기대케 한다.

더불어 인간들을 수호하던 옵티머스 프라임의 변심과 동료인 범블비와의 충돌, 이 과정에서 범블비의 변신부터 합체까지 팬들이 기대했던 모든 것이 담긴 폭발적인 액션으로 시리즈 사상 최고의 작품을 예고한다. 정교한 그래픽과 CG 기술로 완성한 더욱 진화된 로봇들의 모습과 98% IMAX 3D 카메라 촬영으로 완성한 웅장한 영상 등 최첨단 영상 기술의 집약을 선보인다. 이번 시나리오는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가 완벽하다고 극찬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번 영화에는 옵티머스 프라임과 범블비를 비롯해 메가트론, 바리케이드, 하운드 등 기존 캐릭터들은 업그레이드되었고, 스퀵스, 코그맨, 핫로드 등 개성 넘치는 새 캐릭터들과 절대 악인 거대로봇 유니크론의 등장이 예고되고 있다. ‘패트리어트 데이’, ‘딥 워터 호라이즌’의 마크 월버그가 전편에 이어 케이드 예거로 돌아오고, 레녹스 중령 역으로 인기를 끈 조쉬 더하멜이 3편에 이어 다시 등장한다. 전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위대한 배우 안소니 홉킨스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 ‘퍼스트 어벤져’의 로라 하드독, 신예 이사벨라 모너가 새롭게 합류했다.

6월 21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