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로이킴 친누나와 남다른 인연 “함께 캠핑 한 적 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헨리, 로이킴/사진=KBS2 '해피투게더3'

헨리, 로이킴/사진=KBS2 ‘해피투게더3’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헨리가 로이킴의 친 누나와 사적인 인연을 공개했다.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의 18일 방송은 ‘랜선남친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독보적인 매력으로 여심을 뒤흔들고 있는 남자스타들인 김의성-구본승-지상렬-로이킴-헨리-안효섭이 출연해 여심은 물론 남심까지 싹쓸이할 예능감을 뽐낼 예정. 이 가운데 헨리가 ‘로이킴의 매형 자리’에 눈독을 들였다고 전해져 관심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헨리는 로이킴의 친 누나와의 인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헨리가 “로이킴의 누나와 내 주변 친구들이 굉장히 친해서 함께 캠핑을 한 적이 있다”고 밝힌 것. 이에 로이킴은 “캠핑이라고요? 둘은 아니죠?”라며 일순간 방송인 모드에서 동생 모드로 돌변, 놀란 토끼 눈이 돼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헨리는 ‘로이킴 누나’에게 호감을 드러내 로이킴의 경계태세를 가동시켰다. 헨리는 “로이킴의 누나는 첫 만남부터 나를 긴장시켰다. 캠핑하면서 계속 누나를 쳐다봤다”며 미래의 매제 로이킴의 눈치를 살폈고, 반면 로이킴의 낯빛은 점점 어두워져 폭소를 유발했다. 그도 잠시 로이킴은 “헨리의 동생이 미스 토론토라는데 서로 소개해주는 것 어떠냐?”는 박명수의 제안에 “그럼 (헨리 동생의) 사진을 만나볼까요?”라며 반색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이날 헨리는 “9년 동안 연애를 안 했다”고 주장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급기야 헨리는 “내 짝이 너무 안 나타나니까 결혼정보업체에 등록할까 고민도 했다”며 극에 치달은 외로움을 고백, 로이킴이 한시도 경계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해피투게더3’는 1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