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로이킴 “이미지 변신 시도… 10대 팬층 노린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 SBS 파워FM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 SBS 파워FM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로이킴이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이유를 밝혔다.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컬투쇼’에는 로이킴과 빅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로이킴은 새 미니앨범을 소개하며 “‘봄봄봄’ 이후 처음으로 내는 미니 앨범이라 부담이 됐다”며 “부담이 된 만큼 열심히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로이킴은 “이번 앨범에서는 머리 탈색도 하고 외모와 음악적으로 변화를 줬다”고 덧붙였고, 빅스는 로이킴에 “앨범 표지를 보고 아이돌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에 로이킴은 “감사하다”며 “그걸 의도했다. 10대 팬들을 공략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