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후배들 어려워할 때마다 행복…이것이 ‘정글’ 출연의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정글의 법칙’ 이경규가 자연보다 사람이 무섭다고 말했다.

SBS ‘정글의 법칙’ 뉴질랜드편 기자간담회가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개최돼 김병만 강남 이경규 김환 성훈 이재윤 유이 정은지 갓세븐 마크, 마이크로닷, 민선홍 PD가 참석했다.

이날 이경규는 “‘정글의 법칙’에 투입됐을 때 ‘자연을 제일 무서워하지만 제일 무서운 건 사람이다’라는 걸 후배들과 시청자들한테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선배가 얼마나 부담스러운 지를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자고 있는데 제 옆에 아무도 안 자려고 하더라. 누군가 자게 됐는데 엄청난 부담을 느꼈다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경규는 “자연보다 더 무서운 것이 사람이라는 것이 ‘정글의 법칙’ 출연의도와 맞아떨어졌다. 굉장히 통쾌했다”며 “후배들이 어려워할 때마다 너무나 행복했다. 그런 모습들을 방송에서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다.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