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0년’ 솔비 “할머니 돼도 퍼포머이기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솔비 / 사진제공=제로원 크리에이티북

솔비 / 사진제공=제로원 크리에이티북

가수 솔비가 자신이 꿈꾸는 미래를 소개했다.

솔비는 18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평창동 가나아트센터에서 EP ‘하이퍼리즘:레드(Hyperism:Red)’를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은 솔비가 혼성그룹 타이푼의 보컬로 데뷔한 지 10년이 된 날이었다.

그는 “10여년 전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처음 데뷔를 했다. 그래서 오늘로 음반 발매일을 정했다”며 “10년 전에는 오늘날의 저를 생각지 못했다”고 남다른 소회를 털어 놓았다.

솔비는 실력파 여가수로 데뷔, 이후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엉뚱한 매력으로 사랑받았다. 그러던 중 미술을 접하고 음악과 미술을 접목시킨 색다른 퍼포먼스로 남다른 행보를 걷고 있다.

“미술을 시작하고 제가 바뀌었다”던 그는 “지금은 10년 후 저를 생각한다. 제가 할머니가 되어도 저런 퍼포먼스를 할 수 있을까, 생각해보면 저는 할머니가 돼도 퍼포먼스를 펼칠 수 잇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솔비는 파격적인 ‘레드(RED)’ 퍼포먼스로 감탄을 자아냈다.

‘하이퍼리즘’ 시리즈는 정보와 콘텐츠의 홍수로 인해 현대인들의 욕망과 높아진 기대치들이 해소되지 못할 경우 반대로 오는 상대적 박탈감, 상실감 등의 부작용이라는 시대적 현상을 ‘하이퍼리즘’이라 정의하고, 부정적인 요소를 음악으로 해소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준비했다. 첫 번째 시리즈 ‘하이퍼리즘:레드’는 솔비의 눈으로 본 이 시대 여자들의 삶과 이야기를 진솔하게 음악에 담아냈다.

타이틀 곡 ‘프린세스 메이커’는 KAVE가 작곡하고 솔비가 가사를 붙였다. 러프한 락 사운드에 세련된 일렉트로 댄스 요소가 가미된 퓨전 스타일의 곡으로 발랄하면서도 거침없는 솔비의 ‘오리지널’이 잘 녹아든 곡이다. 공주처럼 예쁘게 가꿔지며 살아가는 삶을 강요, 조종당하는 현실에서 벗어나겠다는 의미심장한 내용을 담은 솔직하고 거침없는 가사가 백미.

‘프린세스 메이커’를 포함해 총 4곡이 실린 ‘하이퍼리즘:레드’는 이날 발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