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사랑 나의신부’ 황찬성 “첫 연극 도전, 배우고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황찬성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황찬성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황찬성이 데뷔 후 처음으로 연극 무대에 오르는 소감을 밝혔다.

황찬성은 18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동숭동 자유빌딩 연습실에서 진행된 연극 ‘나의사랑 나의신부’ 기자간담회에서 “드라마와 영화는 했지만 무대 연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도 다르고 오랜 러닝타임 동안 무대에서 에너지를 표출한다는 게 쉽지 않더라”며 “지금도 적응하고 있다. 선배님들에게 배우면서 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찬성은 극중 영민 역을 맡았다.

‘나의사랑 나의 신부'(연출 정태영)는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하며, 결혼한 남녀의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다. 오는 6월 2일부터 7월 30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