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 김지원 “‘태후’로 화제? 현재에 충실할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지원,쌈마이웨이,제작발표회

배우 김지원이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지원이 화제작 ‘태양의 후예’ 이후 새로운 작품을 만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김지원은 18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2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 김동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지원은 “‘태양의 후예’가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때문에 이후 작품을 선택할 때 고민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하지만 항상 새로운 직업을 만나야 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0에서 시작하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또 김지원은 “좋았던 것도, 안 좋았던 것도 다 지나가는 거라고 생각한다. 때문에 지금에 충실하려고 한다”라고 다짐했다.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 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