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 박명수 매니저, “박명수 민서 태어난 후 180도 바뀌었다”

[텐아시아=문연배 기자]
'잡스' 박명수와 박명수 매니저 / 사진제공=JTBC

‘잡스’ 박명수와 박명수 매니저 / 사진제공=JTBC

‘박명수 매니저’ 한경호가 박명수에 대해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18일 방송되는 JTBC 밥벌이 연구소 ‘잡스’에서는 열 번째 직업 연구 대상으로 매니저를 집중 분석했다.

게스트로는 서장훈, 한은정, 유재환과 그들의 매니저가 출연해,배우, 가수, 예능인 등 다양한 분야의 연예인과 함께 일하는 현직 매니저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MC 박명수의 매니저 한경호는 “박명수 씨와 함께 일을 하면서 느꼈던 게 결혼 전과 후의 성격이 완전히 바뀌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결혼 전에는 화가 정말 많았다. 만나면 항상 처음부터 끝까지 화를 냈다. 저 사람은 어떻게 저리 화를 낼까 의문이 들 정도로 화가 많았다”라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결혼하고 난 후, 민서가 생기니까 사람이 완전 바뀌었다. 성격이 부드러워졌다”라고 덧붙였다.

매주 다양한 직업인을 스튜디오로 초대해, 직업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를 나누어보는 직업 토크 쇼 JTBC ‘밥벌이 연구소-잡스’는 18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문연배 기자 brett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