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부터 니엘까지’… 한 번쯤 꿈꿔왔던 환상 여행 ‘오지의 마법사’가 온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전세계 어린이들의 판타지 동화 ‘오즈의 마법사’ 가 한국 예능, MBC ‘오지의 마법사’로 상륙한다.

‘누구나 한번쯤 꿈꿔왔던 환상적인 오지로의 무전여행’이라는 인생의 버킷리스트를 실현하는 MBC 새 예능 프로그램 ‘오지의 마법사’가 6월 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것.

기존 예능 프로그램들이 집에서 여행지로 떠나는 것이 목적이었다면 ‘오지의 마법사’는 그와 반대이다. 회오리바람에 휩쓸려 도착한 환상의 나라 ‘오즈’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오즈의 마법사’와 같이 ‘오지의 마법사는’ 환상적인 풍광의 ‘오지’에 떨어져 집으로 돌아오는 과정에 주목해 눈길을 끈다.

첫 번째 착륙할 오지는 ‘세계의 지붕, 신들의 나라’로 불리는 신비의 나라 네팔. 데뷔 이후 첫 리얼 예능에 도전하는 배우 엄기준, 절친 엄기준과 브로맨스를 보여줄 배우 김수로, 건강상의 이유로 뜸했던 예능 복귀로 눈길을 끄는 국민 할배 기타리스트 김태원, 쓰러지지 않는 인간 에너자이저 윤정수, 출연하는 프로그램마다 화제를 불러일으키는 대세남 최민용, 그리고 세계적 아이돌 그룹 틴탑의 니엘까지 여섯 남자가 어딘지도 모를 곳에서 무일푼으로 72시간 내에 집으로 돌아가면서 생각치 못한 일들을 겪는다.

6인 6색 남자들은 72시간동안의 네팔 여정을 하며 잊고 있던 소중한 가치를 되새기는 과정을 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마법 같은 행복을 선사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낯선 오지에 떨어져 집으로 돌아오는 여정 속에서 좋은 친구들도 만나고, 용기-지혜-마음을 얻을 수 있는 새로운 로드버라이어티 ‘오지의 마법사’는 총 3부작으로, 6월 5일 오후 11시 1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