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윤소희, 허준호 앞에서도 당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군주' 윤소희 / 사진제공=SM C&C

‘군주’ 윤소희 / 사진제공=SM C&C

‘군주’ 윤소희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에서 편수회 대목(허준호)의 손녀 ‘화군’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윤소희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모은다.

공개된 사진은 지난 17일 방송 중 조선 최고의 권력을 지닌 편수회 수장이자 자신의 할아버지인 대목과 독대 하는 장면으로, 카리스마와 근엄한 분위기의 대목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당돌함을 넘어 여유마저 느껴지는 모습으로 대목의 손녀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선보이고 있다.

현재 윤소희는 극 중에서 세자(유승호)와 우연한 만남을 통해 첫눈에 반하게 되었고 대목에게 세자빈이 되고 싶다는 발언을 하면서, 위험하고 지독한 사랑의 시작을 알렸다.

이는 앞으로 펼쳐질 화군의 평탄할 것 같지 않은 전개에 대한 예고로 보여지며, 이후 자신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 어떤 과정을 겪게 될지 긴장감과 기대감을 동시에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군주’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