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3대천왕’ 완전체 출격…’아재 입맛’ VS ‘초딩 입맛’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트와이스 / 사진제공=SBS '백종원의 3대천왕'

트와이스 / 사진제공=SBS ‘백종원의 3대천왕’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에 걸그룹 트와이스 전 멤버가 출연한다.

트와이스는 19일 ‘19금 아재입맛’ 특집으로 꾸며지는 ‘백종원의 3대 천왕’에 참여해 특별한 테스트에 도전한다.

트와이스는 호불호가 갈리지만, 연령대가 높은 층에서 사랑받는 음식을 맛보는 ‘아재입맛 테스트’를 하게 됐다. 순대부터 돼지껍데기, 메뚜기, 개구리 등 10개의 음식들이 열거됐고, 멤버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채영은 의외의 모습을 보이며 “간, 천엽을 못 먹는 사람이 있냐”며 ‘아재음식’으로 뽑힌 음식 10개 중 7개를 먹을 수 있다고 말해 ‘트와이스’ 내 ‘아재 멤버’로 꼽혔다. 반면, 다현은 아재 입맛 테스트의 10가지 음식 중 “순대 밖에 먹지 못 한다”고 고백했다.

이밖에 트와이스는 ‘아재입맛’의 가장 대표적인 음식이라고 할 수 있는 삭힌 홍어로 만든 ‘홍어삼합’과 ‘홍어튀김’ 시식에 도전했다. 트와이스 멤버 중 몇몇은 아예 처음 먹어보는 홍어요리에 주저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리더인 지효는 홍어요리를 먹어보더니 연신 감탄하는 것은 물론, 먹는 동안에도 여유로운 표정을 보였다.

다른 멤버들은 삭힌 홍어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 정연은 겁 없이 홍어튀김을 크게 베어 물었으나 뒤늦게 터진 냄새에 콧바람을 내뿜었고, 김준현은 “이렇게 못 생겨지면 안 된다. 계속 맹구 얼굴이 나오면 안 된다”는 등 정연에게 ‘못생김 주의보’를 내렸다. ‘초딩 입맛’ 다현 역시 홍어튀김을 먹자마자, 코 평수를 늘려서 오만상을 다 찌푸린 상남자 같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고, 김지민은 “(다현 표정이) 마치 김보성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쯔위는 더 격한 반응을 보였다. 홍어 튀김을 시식한 후 자신의 비추 판넬은 물론, 옆 자리 지효 판넬까지 뺏어서 양손으로 잡고 흔드는 등 솔직한 행동으로 눈길을 끌었다.

트와이스가 출연하는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은 19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