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 5월은 컴백의 계절 #트와이스 #로이킴 #빅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트와이스(왼쪽 위부터 시계방향)·로이킴·빅스 / 사진제공=JYP, CJ E&M, 젤리피쉬

트와이스(왼쪽 위부터 시계방향)·로이킴·빅스 / 사진제공=JYP, CJ E&M, 젤리피쉬

‘엠카운트다운’이 다채로운 컴백 무대를 준비했다.

18일 오후 6시 생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이하’엠카’)’에는 트와이스, 로이킴, 빅스의 컴백무대가 펼쳐진다.

먼저 트와이스의 ‘시그널(SIGNAL)’이 최초로 공개된다. 박진영이 작사, 작곡을 맡아 화제를 모은 이번 곡은 짝사랑하는 소녀들의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했다. ‘찌릿 찌릿 찌릿 찌릿’, ‘다시 한 번 힘을 내서 사인을 보내 시그널 보내’ 등 중독성 있는 후렴구와 멤버들의 통통 튀는 매력이 한데 묶여 트와이스가 보내는 시그널에 흠뻑 빠져든다.

로이킴은 ‘이기주의보’와 ‘문득’으로 컴백한다. 로이킴은 지금껏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스타일의 음악을 선보일 예정. ‘이기주의보’는 로이킴의 변화된 음색을 느낄 수 있으며 기존과는 또 다른 새로운 감성으로 듣는 사람들을 매료시킨다. 또 메인 타이틀곡인 ‘문득’은 로이킴 특유의 색깔을 고스란히 녹여냈고, 로이킴이 작사에 참여했다고 알려져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데뷔 5주년을 맞이한 빅스도 컴백무대를 준비했다. ‘블랙아웃(Black Out)’은 빅스의 세련미와 섹시미를 타이틀곡 ’도원경’은 신비로움을 전한다. 특히 퓨전 R&B인 ‘도원경’은 도입부분에 가야금 소리가 가미되어 동양적인 매력을 풍긴다. 듣는 내내 몽환적인 느낌마저 들어 시청자들이 도원경의 풍경을 떠올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엠카운트다운’에는 세이예스, 립버블, 영크림, 더 이스트라이트, 모모랜드, 바시티, 드림캐처, 스누퍼, 보너스베이비, 다이아, 라붐, 러블리즈, 트리플H, 한동근 등이 출연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