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X유건, ‘달콤한 원수’ 첫 출항…대본리딩 현장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달콤한 원수' 출연진 단체 / 사진제공=SBS

‘달콤한 원수’ 출연진 단체 / 사진제공=SBS

SBS 새 아침연속극 ‘달콤한 원수’(극본 백영숙, 연출 이현직)가 실제 촬영장을 방불케 하는 달콤 살벌한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 채널 고정을 부르는 아침연속극 탄생을 예고하고 나섰다.

‘달콤한 원수’를 위해 뭉친 배우들과 제작진의 공식적인 첫 만남은 지난달 10일, SBS 일산제작센터에서 이루어졌다. 현장에는 ‘달콤한 원수’로 의기투합한 이현직 감독과 백영숙 작가를 비롯해 박은혜, 유건, 이재우, 박태인, 이보희, 김희정, 장정희, 이진아, 최령, 옥지영, 김호창, 권재희, 최자혜, 이청미 등 출연진 전원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본격적인 리딩에 앞서 이현직 감독은 “배우진을 꾸밀 때 우선으로 본 것이 연기력이었다. 제작진 모두가 정성을 다해 캐스팅 작업에 임했고, 원했던 배우분들을 모두 모실 수 있게 돼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하며 “연기 잘하는 젊은 배우들과 존재만으로도 든든한 선배 배우들이 함께 하니 벌써부터 기대가 크다”라고 사기를 북돋았다.

감독의 응원과 기대에 부응하듯 배우들은 진지하고 열정적인 연기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그중에도 눈에 띈 건 마장동 마녀 칼잡이로 통하는 오달님 역으로 연기 변신을 꾀한 박은혜. 박은혜는 발골칼만 있으면 세상 두려울 것이 없는 야무지고 당찬 발골정형사이자 사랑을 위해선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내조의 여왕 오달님으로 분해, 똑 소리 나는 생기 발랄 캐릭터를 구현해냈다.

3년 만에 안방극장 컴백으로 주목받고 있는 유건 또한 볼수록 매력적인 무결점 완벽남 최선호 역을 매끄럽게 소화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초반 다소 긴장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던 유건은 차츰 캐릭터에 몰입해갔고, 상대 배우 박은혜, 이재우, 박태인, 최자혜 등과 호흡을 맞추며 자신만의 매력이 온전히 담긴 최선호를 만들어갔다.

오달님만을 위한 키다리 아저씨가 될 정재욱 역에 이재우와 원하는 건 갖고야 마는 질투의 화신 홍세나 역으로 강렬한 눈도장을 새길 박태인의 열연 또한 인상적이었다. 더불어 믿고 보는 연기 베테랑 이보희, 김희정, 장정희는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중심을 잡아주었고, 이진아, 최령, 옥지영, 김호창, 권재희, 최자혜, 이청미는 적재적소의 위치에서 활약하며 극의 재미와 긴장감을 더했다.

‘아임 쏘리 강남구’의 후속으로 방영될 ‘달콤한 원수’는 거짓 세상에 맞짱 선언을 날린 ‘마장동 마녀 칼잡이’ 오달님(박은혜)의 통쾌한 인생 역전극이자, 철천지원수에서 달콤한 연인이 되는 오달님과 최선호(유건)의 반전 밀당 로맨스가 그려질 극성이 강한 멜로드라마다. 오는 6월 12일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