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스타 예지, ‘아낙수나문’으로 첫 프로듀싱 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피에스타 예지 / 사진제공=페이브 엔터테인먼트

피에스타 예지 / 사진제공=페이브 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피에스타 예지가 신곡 ‘아낙수나문’으로 생애 첫 프로듀싱에 도전한다.

예지는 공개를 앞두고 있는 솔로곡 ‘아낙수나문’의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이는 데뷔 이래 첫 프로듀싱 곡으로 의미를 더한다.

여기에 피에스타 활동부터 솔로까지 예지와 꾸준한 음악적 호흡을 맞추고 있는 히트작곡가 신사동호랭이가 공동 프로듀서로 지원 사격에 나섰다.

예지는 ‘아낙수나문’의 곡 전반 콘셉트 선정부터 안무, 스타일링 등 세세한 부분에 주도적 참여해 성장과 음악적 열의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신사동호랭이는 ‘아낙수나문’에 대해 “‘언프리티 랩스타2’를 통해 입증된 예지의 카리스마와 프로페셔널한 랩 스킬을 위주로 프로듀싱된 곡”이라며 “뛰어난 춤 실력을 겸비하고 있는 예지인 만큼 퍼포먼스 또한 함께 강조하는 노래”라고 소개했다.

예지는 오는 24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아낙수나문’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