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나라, 지창욱의 구여친 등장…’발차기가 화려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수상한 파트너' 나라 /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나라 /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나라가 강렬한 첫 등장을 알렸다.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는 18일 7-8회 방송을 앞두고 노지욱(지창욱)의 과거 연인이었던 차유정(나라)의 강렬한 등장을 알리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에서는 지욱과 봉희가 각자 맡은 의뢰인의 사건을 계기로 재회해 다시 운명의 끈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이제껏 지욱의 회상을 통해서만 모습을 보였던 지욱의 과거 연인 유정이 정체를 드러낼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유정은 흐트러짐 없는 자세로 지성미를 폭발시키며 카페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런 그녀는 갑자기 표적을 확인하고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팔꺾기와 화려한 발차기로 단 번에 표적을 제압하는 모습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 장면은 지욱의 구 여친이자 검사인 유정이 유학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와 카페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던 중 예기치 않게 벌어진 사건을 수습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무엇보다 유정은 지욱이 봉희의 인생에 마음을 쓰기 시작하게 만든 장본인이었기에, 과연 유정의 등장이 지욱-봉희 ‘지봉커플’의 관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수상한 파트너’ 제작진 측은 “지욱의 과거 연인이었던 유정의 등장으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면서 “봉희와는 다른 매력을 가진 유정의 등장이 지욱과 봉희의 로맨스에도 큰 변화를 가져올 예정이다. 지욱-봉희-유정 세 사람의 운명 또한 인연이 될지 악연이 될지 많은 기대와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변호사 노지욱과 변호사 은봉희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로맨스 드라마다.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