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주원♥오연서, ‘한복 케미’가 남다르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엽기적인 그녀'

‘엽기적인 그녀’

오는 2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가 포스터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주원(견우 역)과 오연서(혜명공주 역), 이정신(강준영 역), 김윤혜(정다연 역)는 ‘엽기적인 그녀’ 포스터 촬영 현장에서 각자의 콘셉트에 대해 스태프들과 디테일하게 상의한 것은 물론 여러 차례 한복을 갈아입으면서도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작품에 대한 뜨거운 열의를 짐작케 했다.

견우 역의 주원은 까칠한 도성 남자의 대표주자로 갓과 도포 자태만으로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공개된 사진은 마치 그녀를 받아 안는 듯한 포즈와 부드러운 눈빛으로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엉뚱 발랄한 혜명공주를 맡은 오연서는 각양각색의 놀라운 표정연기로 예쁨, 사랑스러움, 당돌함 등의 면모를 모두 담아내며 남다른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청순하고 가녀린 외모와 상반되는 그녀만의 엽기적인 ‘그녀’를 표현했다.

이정신은 감찰부 종사관답게 검을 활용한 촬영으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평소 장난기 가득한 모습에서 검을 드는 순간 카리스마 넘치게 촬영에 임했다고. 김윤혜는 좌의정의 딸답게 화려한 컬러의 의상을 착용하고 촬영에 나섰다. 아름답지만 당당한 자세를 놓치지 않는 사대부가 규수의 면모를 잘 표현해냈다.

이처럼 이들은 각자의 특성을 살린 콘셉트에 맞춰 촬영을 소화해내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드라마의 메인 포스터와 오늘 공개된 비하인드 컷까지, 화사하고 고운 네 사람의 비주얼이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배가시키고 있다.

한편 ‘엽기적인 그녀’는 명석한 두뇌와 따뜻함을 가진 조선 최고의 매력남 견우(주원)와 엽기적이면서 발랄한 그녀 혜명공주(오연서)의 알콩달콩 사랑을 다룬 로맨스 사극 드라마.

묵직한 궁중의 암투를 배경으로 조선시대 두 청춘남녀의 매력적인 연애 스토리가 유쾌하면서도 현실감 있게 펼쳐질 예정이다. 100% 사전제작으로 오는 29일 밤 10시 ‘귓속말’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