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작가, 영화 ‘치즈인더트랩’ 촬영장에 간식차 선물 ‘박해진 응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맨투맨'/사진제공=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JTBC ‘맨투맨’/사진제공=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맨투맨’ 김원석 작가가 영화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 촬영장을 깜짝 방문해 특급 의리를 과시했다.

18일 영화 ‘치인트(감독 김제영)’ 측은 간식차를 준비해 직접 박해진의 촬영 현장을 방문한 김원석 작가의 사진을 공개했다.

김원석 작가는 간식차에 ‘유정이 된 설우 응원한다! 맨투맨X치즈인더트랩 파이팅!’이라는 문구를 적어 본격적인 ‘치인트’ 촬영에 들어간 박해진을 응원하는 마음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해진은 촬영 현장을 방문한 김원석 작가를 반기며 담소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다.

‘치인트’ 제작진은 “바쁜 시간을 쪼개 간식차 선물을 직접 마련해 현장을 방문해준 김원석 작가의 특급 의리에 스태프들까지 모두 감동했다”며 “김원석 작가의 든든한 응원 덕분에 촬영으로 지친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더 힘을 내서 무사히 촬영을 마쳤다”고 전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에서 최정예 고스트 요원 김설우로 맹활약 중인 박해진은 영화 ‘치인트’ 촬영에도 한창이다. ‘치인트’에서는 외모부터 학벌까지 빈틈없는 스펙남 ‘유정’으로 또 한 번의 완벽 변신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순끼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치인트’는 완벽한 남자 유정과 평범한 대학 후배 홍설(오연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의 백인호(박기웅)를 중심으로 캠퍼스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원더풀라디오’, ‘미쓰와이프’ 등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김제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지난달 첫 촬영에 들어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