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남지현, 지창욱에 또 반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이 지창욱에게 제대로 반했다.

1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5회에서는 노지욱(지창욱)이 위기에 처한 은봉희(남지현)를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봉희는 자신이 변호를 맡은 남자가 스토커짓을 후회하며 잘못을 반성하는 모습에 마음을 편하게 먹었다.

하지만 이내 불안한 마음이 급습했고, 은봉희는 노지욱에게 도움을 부탁해 여자의 짓을 찾아갔다. 역시나 여자의 집에는 남자가 있었고, 은봉희는 그가 휘두르는 야구방망이에 맞을 뻔 했다.

이에 노지욱이 갑작스럽게 나와 남자를 막아섰고, 위기에서 구해줬다. 이 모습에 은봉희는 또 한 번 반했고, 노지욱에 대한 마음이 점점 커져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