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김명수, 유승호 가면에 얽힌 진실 밝혔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군주' 방송 캡쳐

/사진=MBC ‘군주’ 방송 캡쳐

‘군주’ 유승호 가면의 비밀이 밝혀졌다.

1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 5회에서는 왕(김명수)이 세자 이선(유승호)의 가면의 비밀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왕은 이선(유승호)의 가면을 벗기고서는 “동궁, 가면을 써야하는 진짜 이유를 물었지”라고 말을 꺼냈다.

왕은 “네가 태어나기 전 아비는 네가 태어나자마자 죽을 고비를 겪은 일은 알고 있느냐?”라고 물었고, 이선은 “그 때 걸린 병 때문에 가면을 썼다고 들었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왕은 “병이 아니라 독이었다”라며 과거를 떠올렸다. 세자가 태어날 당시 대목(허준호)은 왕에게 “양수청의 전권을 주시고, 원자 아기씨는 편수에 입단시키십시오”라며 거래를 제안한 것.

왕은 이선에게 “거래를 하긴 했지만 너를 편수회에 입단시켜 허수아비 왕으로 만들 순 없었다. 그래서 너를 가면을 씌워 키웠다. 미안하구나. 동궁”이라며 사과했다.

이에 이선은 농담이 아니냐며 믿지 못했다. 그러면서 “왕은 하늘의 아들 천자라고 하셨습니다. 하늘을 대신해 백성을 위하는 자라 하셨습니다”라며 “소자도 언젠가 왕이 될 것이니 항상 백성을 위하는 자가 되라 그리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 백성들을 괴롭히는 양수청이 저 때문에 생겼다는 말씀이십니까”라고 눈물을 흘렸다.

왕은 그저 미안하다는 말만 하면 이선에게 “너를 살리기 위해서였다”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