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트와이스 채영 “크리스틴 스튜어트에 꽂혀 머리 짤랐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캡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캡쳐

트와이스 채영이 머리를 짧게 자른 이유를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금주의 아이돌로 트와이스가 출연했다.

이날 정형돈은 채영에게 “머리를 과감하게 자른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여자가 긴 머리를 자를 때는 이유가 있지”라며 의미심장함을 더했고, 채영은 “그냥 자르고 싶었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정형돈이 의심을 지우지 못하자 채영은 “제가 약간 뭐에 하나 꽂히면 바로 하는 스타일이다”라면서 “크리스틴 스튜어트 머리가 짧은 것을 보고 꽂혀서 짤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박진영이 앞으로 허락 맞고 잘라라고 했다”며 “많이 놀라셨었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