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매 신마다 고민에 고민 “열혈배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매 촬영에 혼신의 힘을 쏟고 있다.

17일 방송될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5, 6회 방송에서는
검사였다가 변호사로 변신한 지욱(지창욱), 그리고 희준(황찬성)을 살해한 누명을 벗고는 변호사가 된 봉희(남지현)의 좌충우돌 인연이 공개된다.

뿐만 아니라 둘 다 변호사가 되기 전 만났던 모습과 더불어 지욱이 봉희로부터 선물 받은 차를 마시는 장면도 그려진다.

최근 일산의 세트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지창욱은 암체어에 앉아서는 책을 읽는 연기를 펼쳤다. 그러다 머그잔에 담긴 차를 마시면서 얼굴을 찌푸리고는 “맛없어”라고 내뱉은 것.

특히 그는 조근조근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애드리브도 가미하면서 재미를 더했는데, 이때 포그머신이 등장해 연기까지 바닥에 깔리면서 더욱 분위기가 살아났다.

관계자에 따르면 지창욱은 대본에 ‘책을 보다가 차를 마신다’라고만 적힌 지문을 읽고 촬영이 준비되는 동안 어떻게 연기하고 표현해야 할지 계속 고민하면서 집중했다고.

한 관계자는 “혼자 차를 마시는 장면에서 지창욱 씨가 이 드라마에 쏟는 열정이 어느 정도 인지 잘 알게 됐다”며 “단 한 장면, 단 한마디 대사도 단순하게 대하지 않고, 남지현 씨와 함께 최선을 다하는 창욱 씨 덕분에 스태프들은 늘 감탄하면서 고마워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