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김현진, ‘맨투맨’서 활약 톡톡…‘무서운 존재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사진=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신인 배우 김현진이 ‘맨투맨’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김현진은 현재 방영중인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MAN x MAN)’(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에서 송산그룹 사장 모승재(연정훈)의 수행비서 장철준 역을 맡았다.

극중 장비서는 승재의 퍼붓는 독설과 따귀 세례에도 시키는 일이라면 무슨 일이든 하면서 눈 하나 깜박하지 않는 철옹성 같은 캐릭터다.

김현진은 짧은 분량에도 흡인력 있는 눈빛과 표정으로 매회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김현진은 주목받고 있는 신인답게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활약이 돋보인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에도 장보라(박산다라)를 지키는 든든한 짝사랑 연하남 권은택 역으로 합류, 풋풋한 연상연하 케미를 자랑하는 상큼 로맨스를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최초로 방영 직후 생방송으로 시도되는 코멘터리 라이브쇼 ‘맨투맨 탐정단’에서는 방송인 신봉선, 오세훈 에디터와 함께 MC를 맡아 예능감까지 드러내며 준비된 신인의 당찬 매력을 가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신인다운 열정과 패기를 가지고 촬영장에서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고 있다. 장비서와는 또 다른 모습의 ‘치인트’ 은택 또한 기대해달라”며 “앞으로 드라마와 영화뿐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현진이 출연 중인 ‘맨투맨’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