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45주년’ 허참, ‘인생다큐 마이웨이’서 가족사 최초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국민MC 허참이 가족사를 공개한다.

18일 방송될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데뷔 45주년을 맞은 국민 MC 허참의 가족 이야기가 최초로 공개된다.

1984년부터 2009년까지 25년 동안 ‘가족오락관’의 진행을 맡았던 허참은 “벚꽃 피는 4월에 시작해서 벚꽃 피는 4월에 끝난 ‘가족오락관’은 25년의 내 모든 것을 다 바친 프로그램”이라며 “하지만 방송일로 바빴던 그 때가 내가 제일 불효했던 때”라고 이야기한다.

이어 “그 시기에 어머니가 치매 판정을 받으셨고, 나중에는 휠체어를 탈 정도로 안 좋아지셨다. 자주 찾아뵙지 못한 것이 정말 죄송하고 어머니한테 가장 큰 불효를 했다”고 말했다고.

이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허참을 찾아온 45년 지기 친구들의 모습이 방송된다. 또 ‘가족오란관’의 초대 여자 MC 오유경과 가수 위일청이 허참의 집을 방문해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오는 18일 오후 9시5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