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 박명수 매니저 “박명수 대상, 가장 기뻤던 순간…집에서 혼자 울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잡스' 박명수와 박명수 매니저 / 사진제공=JTBC

‘잡스’ 박명수와 박명수 매니저 / 사진제공=JTBC

박명수 매니저 한경호가 박명수 매니저로서 보람됐던 순간을 얘기했다.

JTBC 밥벌이 연구소 ‘잡스’는 열 번째 연구대상으로 ‘매니저’를 선정했다. 게스트로는 서장훈, 한은정, 유재환과 그들의 매니저가 출연했다.

박명수와 유재환의 매니저인 한경호는 매니저를 하면서 보람됐던 순간에 대해 “박명수 씨가 연말 연예대상에서 대상 받았을 때 제일 기뻤다. 수상소감으로 나에게 고맙다고 말해주더라”고 밝혔다.이어 “시상식이 끝나고 귀가해 혼자 캔 맥주를 마시며 울었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또 한경호는 ‘다시 태어나도 나의 연예인과 일을 하겠느냐’는 질문에 “매니저란 직업을 하기 싫지만, 매니저를 해야 한다면 박명수 씨의 매니저를 할 것이다”며 우애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MC 박명수는 “한경호 씨와 약속한 게 하나 있다. 나중에 내 일거리가 떨어지게 되면 함께 개량한복 입고 낚시 다니면서 재미있게 인생을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덧붙이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매니저’란 직업을 파헤친 ‘잡스’는 오는 18일 오후 9시 30분 전파를 탈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