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신현빈, 권상우 위해 요리…’묘한 분위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 / 사진제공=KBS

‘추리의 여왕’ / 사진제공=KBS

‘추리의 여왕’ 권상우와 신현빈의 관계가 심상치 않다.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 유영은)에서 하드보일드 열혈형사 하완승과 그를 짝사랑하는 정지원 역으로 열연 중인 권상우와 신현빈이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 속 권상우는 막 잠에서 깬 듯 침대에 앉아 신현빈을 쳐다보고 있다. 주방에 서서 요리를 하고 있는 신현빈을 어이없다는 듯한 표정으로 바라보는 권상우의 눈빛은 차갑다.

극 초반 신현빈은 권상우의 아버지가 대표로 있는 대형로펌의 후계자가 되겠다는 야망을 이루기 위해 권상우와의 결혼을 강행하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약혼식 날 사라진 권상우를 집요하게 쫓으며 질투심과 걱정을 드러내 마음 깊이 숨겼던 깊은 애정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첫 사랑에 대한 상처를 간직하고 미련을 버리지 못한 권상우는 신현빈을 밀어내고 외면하고 있는 상황. 평행선을 달릴 것만 같았던 두 사람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되며 이들 관계에 변화가 생기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첫사랑과의 추억이 깃든 옛집이 아버지 장광(하대표 역)에 의해 폐쇄되어 이원근(홍준오 역)의 집에 얹혀 살던 권상우가 잠에서 깬 낯선 곳이 어디인지, 왜 그곳에서 신현빈이 아침식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가운데 두 사람 사이에 변화가 감지되며 오늘(17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날 오후 10시 13회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