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의남자들’ 리지 “연애하는 딸 이해…불난 집에 부채질 죄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리지,내딸의남자들,제작발표회

그룹 에프터스쿨 리지가 17일 오후 서울 이태원동 카페 안도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E채널 예능 ‘내 딸의 남자들 : 아빠가 보고 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리지가 “아빠에게 연애 상담을 한다”고 고백했다.

리지는 1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E채널 ‘내 딸의 남자들: 아빠가 보고 있다(이하 내 딸의 남자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리지는 “나는 평소에 아빠에게 연애 상담을 자주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하지만 아빠가 속얘기를 해주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리지는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에 대해 “딸들의 연애를 보는 아빠들의 마음을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리지는 출연하는 아빠들이 딸들의 연애를 보고 분개하는 것에 대해 “나는 딸들을 이해하는 입장이다. 불난 집에 부채질해서 죄송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내 딸의 남자들’ 아빠들이 딸들의 연애와 일상을 지켜보고 관찰 토크를 펼치는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오는 20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