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민진기 PD “SF추적극, 마냥 생소하지는 않을 것”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여진구,공승연,써클

배우 여진구와 공승연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연출 민진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민진기 PD가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류문상 박은미 유혜미, 연출 민진기, 이하 써클) 제작발표회가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여진구·김강우·공승연·이기광·민진기 PD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민진기 PD는 SF 소재로 드라마를 기획하게 된 계기에 대해 “SF 추적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시도했다. 그간 tvN에서 참신한 시도들을 해왔다. 그런 일환으로 다른 방송국에서 소재로 차용하지 않았던 SF와 장르물을 결합했다. 시청자들이 참신한 재미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한다”고 말했다.

민 PD는 “우려 섞인 시선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걸 고려하지 않은 건 아니다”면서 “이 드라마가 단순히 테크니컬적인 미래를 그린 것이 아니다. 사람의 감정과 기억에 관련된 원론적인, 철학적인 질문을 던진다. 드라마 자체가 생소하거나 이질감이 들지는 않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새로운 기획의 드라마에서 캐스팅이 잘 안 됐다면 자신감이 떨어졌을 것 같다. 그런데 내가 원하는 대로 캐스팅이 됐다”고 덧붙였다.

‘써클’은 2017년과 2037년 두 시대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하는 SF 추적극. 2017년 미지의 존재로 인해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쫓는 ‘파트1: 베타프로젝트’와 감정이 통제된 2037년 미래사회 ‘파트2: 멋진 신세계’를 배경으로 두 남자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현재와 미래를 오가는 타임슬립이 아닌, 다르면서도 이어져 있는 두 시대의 이야기가 한 회에 펼쳐지는 ‘더블트랙’ 형식으로 펼쳐진다. ‘푸른거탑’ 시리즈와 ‘황금거탑’, ‘SNL 코리아8’을 연출했던 민진기 PD가 선보이는 작품이다. 오는 22일 밤 11시 첫 방송. 12부작.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