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여진구 “SF 장르에 끌려… 아픈 청춘의 모습 그렸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여진구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연출 민진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여진구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연출 민진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여진구가 ‘써클’ 대본에 끌렸다고 밝혔다.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류문상 박은미 유혜미, 연출 민진기, 이하 써클) 제작발표회가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여진구·김강우·공승연·이기광·민진기 PD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여진구는 “한국 드라마에서 보기 드문 SF라는 장르와 거기에 미스터리 추적극이 섞여서 궁금했다”면서 “파트1에서는 아름답지는 않지만 현실적이고 아픈 청춘들의 모습도 담겨 있다. 행복한 청춘의 모습도 그려보고 싶었지만, 주변에 충분히 있을 수 있는 대학생 역할을 맡을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열심히 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극 중 여진구는 2017년 배경의 ‘파트1: 베타 프로젝트’의 주인공 김우진을 연기한다. 한담과학기술대학교 신경과학과 입학 이래로 수석을 놓치지 않은 수재로 쌍둥이 형 김범균(안우연)이 대학교에서 벌어지는 의문의 죽음에 얽히면서 미스터리한 사건을 쫓게 된다.

‘써클’은 2017년과 2037년 두 시대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하는 SF 추적극. 2017년 미지의 존재로 인해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쫓는 ‘파트1: 베타프로젝트’와 감정이 통제된 2037년 미래사회 ‘파트2: 멋진 신세계’를 배경으로 두 남자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현재와 미래를 오가는 타임슬립이 아닌, 다르면서도 이어져 있는 두 시대의 이야기가 한 회에 펼쳐지는 ‘더블트랙’ 형식으로 펼쳐진다. ‘푸른거탑’ 시리즈와 ‘황금거탑’, ‘SNL 코리아8’을 연출했던 민진기 PD가 선보이는 작품이다. 오는 22일 밤 11시 첫 방송. 12부작.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