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봉준호 감독X틸다 스윈튼, 19일 칸 영화제 레드카펫 선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옥자'

‘옥자’

봉준호 감독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옥자’가 19일(현지시각) 제 70회 칸 영화제 레드카펫 참석을 확정 지었다. 이번 칸 영화제에는 봉준호 감독과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다노, 안서현, 변희봉, 스티븐 연, 릴리 콜린스, 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 데본 보스틱까지 ‘옥자’의 주역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제70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전세계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옥자’가 오는 19일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최초 공개된다. ‘옥자’는 19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에 이어 오후 7시에 진행되는 공식 상영회를 통해 전세계 영화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특히 레드카펫 행사에는 봉준호 감독과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다노, 스티븐 연, 릴리 콜린스, 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 데본 보스틱 등 할리우드 정상급 배우들부터 미자 역의 안서현과 변희봉까지 ‘옥자’의 주역들이 참석한다.

그에 앞서 11시 기자회견에는 봉준호 감독,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릴리 콜린스, 스티븐 연, 안서현이 참석할 예정이다. ‘괴물’, ‘도쿄!’, ‘마더’에 이어 봉준호 감독의 네 번째 칸 영화제 초청작이자 지난 2011년 황금카메라상 심사위원장에 위촉된 것에 이어 6년 만의 방문으로 화제를 모으는 ‘옥자’는 탄탄한 완성도는 물론 강렬하고 신선한 즐거움으로 평단과 관객을 모두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봉준호 감독과 넷플릭스가 손잡고 만든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로,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 기대를 더하고 있는 ‘옥자’는 오는 6월 29일(한국시간), 세계 최대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개 국가에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며, 이와 동시에 한국에서는 NEW의 배급을 통해 극장 개봉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