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최진혁, 한한령 뚫었다… “中서 스케줄 문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터널' 최진혁

‘터널’ 최진혁

최진혁 주연의 OCN ‘터널’이 한한령이 주춤해진 사이 중국에서 폭발적인 관심을 얻고 있다.

중국의 대표 SNS인 웨이보에서 ‘터널’(韓劇隧道) 관련 조회수가 17일 오전 기준으로 746만건을 기록하며 750만 건에 육박했다. ‘터널’이 현재 14회까지 방송된 것을 감안하면 매 회 방송될 때마다 50만 건 이상의 조회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터널’은 한류 콘텐츠에 대한 수입 및 유통 등에 빗장을 걸었던 한한령이 약화되자 관심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5월 초 500만을 돌파한 상황에서 불과 2주 차이 250만 가까이 늘어난 것이 그 증거다.

‘터널’의 인기와 함께 박광호를 연기하는 최진혁에 대한 관심 또한 급증하고 있다. 이미 그가 출연한 드라마 ‘상속자들’, ‘구가의 서’를 비롯해 대만 작품을 리메이크한 ‘운명처럼 널 사랑해’가 중국어권에서 큰 인기를 얻어 최진혁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터널’의 인기로 인해 상승세가 더욱 높아지는 모양새다. 대만의 대표적인 뉴스전문 채널 TVBS 시사프로그램 ‘택남적세계'(宅男的世界)에서도 ‘터널’과 최진혁을 메인 뉴스로 다루기도 했다.

최진혁의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 관계자는 “아직 한한령의 여파로 인해 공개적이지는 않지만 조심스럽게 최진혁의 스케줄을 문의하는 연락이 오고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현재는 ‘터널’의 막바지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터널’은 14일 방송된 14회가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은 평균 6.3%, 최고 7.1%를 기록, OCN 채널의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타깃시청률(남녀2549세) 역시 평균 5.7%, 최고 6.8%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 아울러 미국 드라마피버와 비키, 동남아시아 뷰(VIU), 대만 iQiyi 등 다양한 해외 채널에 선판매돼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방송돼, 글로벌한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터널’ 15회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