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지창욱 “긴장하며 촬영한 첫 로코, 호평 감사할 따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지창욱

지창욱

‘수상한 파트너’의 지창욱이 솔직하면서도 훈훈한 감사인사를 전했다.

지난 주 첫 방송된 SBS ‘수상한 파트너’를 통해 생애 첫 ‘로코’ 도전이자 색다른 캐릭터 변신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낸 지창욱이 바쁜 촬영 스케줄 속에서도 팬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열혈 응원과 호응에 보답하고자 영상을 통해 직접 감사인사를 남겼다.

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6일 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쾌하면서도 친근함이 느껴지는 지창욱의 실제 모습과 더불어 드라마에서는 보여지지 않는 ‘수상한 파트너’의 생생한 촬영현장 비하인드 소식을 스페셜하게 공개했다.

드라마 속 자신이 맡은 캐릭터인 노지욱의 집 앞에서 밝고 환한 미소로 모습을 드러낸 지창욱은 “저는 지금 열기가 뜨거운 촬영현장에 와 있다” 라고 웃으며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

이어 “드디어 설레는 첫 방송을 마쳤다. 제가 첫 로코이다 보니, 설레기도 하고 긴장을 많이 하면서 촬영을 했는데, 생각했던 것 보다 정말 좋은 반응들, 호평들 많이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라고 지난 주 첫 방송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지창욱은 “시청자분들께 더 좋은 드라마, 궁금하면서도 재미있는 드라마를 선사해드리기 위해 모두가 다같이 최선을 다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남지현씨, 나라씨, 최태준씨, 이덕화 선배님, 김홍파 선배님 등 대선배님들을 비롯해 모든 출연자분들, 촬영현장 스태프 한 분 한 분, 누구 할 것 없이 정말 의기투합해서 한 마음 한 뜻으로 최선을 다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 라며 촬영현장의 즐거움과 더불어 출연자들을 향한 애정 듬뿍 담은 메시지를 함께 전해 미소를 짓게 했다.

이후  “좋은 팀워크와 좋은 현장 분위기가 저희 드라마 안에도 잘 배어 들어가 시청자 여러분에게까지 전달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히며 “저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분들, 많은 스태프분들께서 ‘앞으로, 뒤로, 정말 보이는 곳,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깐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개념 가득한 모습으로도 훈훈함을 더했다.

이와 더불어 영상에는 남지현, 최태준을 비롯해 출연진들과 함께 장난치는 밝고 친근하면서도 다정한, 지창욱의 실제 성격들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더불어 방송에서는 보여지지 않는 현장의 생생함과 드라마보다 더 심쿵한 비하인드 모습들이 대거 공개돼 흥미를 끌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