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스틴 ‘블랙위도우’, 시대를 뛰어넘은 ‘세젤예’ 뱀파이어 10人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프리스틴 '블랙위도우' / 사진제공=플레디스

프리스틴 ‘블랙위도우’ / 사진제공=플레디스

프리스틴(PRISTIN)이 데뷔 앨범 커플링곡 ‘블랙 위도우(Black Widow)’로 첫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프리스틴은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SBS MTV ‘더쇼’를 통해 데뷔 앨범 ‘하이! 프리스틴’의 수록곡 ‘블랙 위도우’의 첫 스페셜 무대를 펼친 뒤 SNS를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프리스틴은 멤버 모두 ‘더쇼’ 무대 의상인 올블랙의 의상을 입고 10인 10색 유니크한 매력을 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이날 ‘블랙 위도우’의 첫 스페셜 무대를 선보인 프리스틴은 기존에 선보였던 ‘블랙 위도우’의 원곡 버전보다 한층 더 발전된 뱀파이어 리믹스 버전 무대로 음악팬들의 시선을 모았다.

‘파워 앤 프리티(Power&Pretty)’라는 콘셉트를 가지고 있는 프리스틴은 ‘블랙 위도우’의 뱀파이어 버전을 통해 섹시하고 걸크러시한 에너지가 느껴지는 모습을 펼쳤다. 특히 원곡 ‘블랙 위도우’가 걸크러시 매력을 선보이는데 집중했다면 ‘더 쇼’에서 선보인 뱀파이어 버전은 마치 중세 시대 속에서 뛰쳐나온 것 같은 10명의 뱀파이어가 무대 위에 나타난 듯한 모습을 보였다.

프리스틴은 데뷔 앨범의 수록곡인 ‘블랙 위도우’의 뱀파이어 리믹스 버전으로 한 주간 스페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