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김성오 위해 ‘백희’팀이 뭉친다…인교진X진지희 특별출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쌈 마이웨이'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쌈 마이웨이’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쌈 마이웨이’ 김성오를 위해 ‘백희가 돌아왔다’ 팀이 의리를 보여준다.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에서 고동만(박서준)의 스승 황장호 역의 김성오를 위해 ‘백희가 돌아왔다’에서 호흡을 맞췄던 인교진 진지희가 특별출연한다. 특히 ‘쌈 마이웨이’는 ‘백희가 돌아왔다’ 임상춘 작가의 차기작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

‘백희가 돌아왔다’에서 전국을 주름잡던 태권도 유망주였지만, 백희를 향한 순정을 택하며 평범한 섬 투어 여객 선장이 됐던 김성오는 ‘쌈 마이웨이’를 못다 핀 꿈을 이루게 됐다. 비주얼은 누아르에 입만 열면 ‘무도인’ 타령이지만, 알고 보면 여린 감성과 올림픽 태권도 은메달리스트의 날카로운 안목으로 과거부터 현재까지 동만의 변함없는 지원군으로 활약하게 됐다.

인교진은 극 중 최애라(김지원)과 같은 백화점에서 근무하는 비서실 김인교 역으로 깜짝 출연한다. ‘백희가 돌아왔다’에서 찰진 코믹 연기와 구수한 사투리로 큰 웃음과 화제를 선사했던 그는 ‘쌈 마이웨이’에서도 애라와 함께 특별한 설정과 코믹 대사 없이도 등장할 때마다 웃음과 짙은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라고.

마지막으로 ‘백희가 돌아왔다’에서 전학과 동시에 발군의 발차기로 학교를 평정, 열여덟 크러쉬를 선보였던 진지희는 오공주 짱 장보람 역으로, 동만을 향한 귀여운 짝사랑을 펼친다. 예쁜 외모로 뭇 남학생의 애정 공세를 받지만 귀여운 내숭을 무기로 오직 동만을 바라보며 첫 회부터 남다른 활약을 남길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백희가 돌아왔다’에 이어 ‘쌈 마이웨이’를 집필하게 된 임상춘 작가를 위해 김성오, 인교진, 진지희가 든든한 지원 사격에 나섰다. 박서준의 스승이 된 김성오와 첫 회부터 강한 존재감을 자랑할 인교진과 진지희의 깜짝 활약을 지켜봐 달라”며 “의리와 유쾌함으로 빛나는 현장 속에서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까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꼴통판타스틱 포(4)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