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정아부터 김반장까지”…’온스테이지’, ‘세종페스티벌X세종뮤직위크’ 인디 라이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세종페스티벌X세종뮤직위크’ / 사진제공=네이버문화제단

‘세종페스티벌X세종뮤직위크’ / 사진제공=네이버문화재단

인디 뮤지션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네이버문화재단 ‘온스테이지’가 세종문화회관이 주최하는 ‘세종페스티벌X세종뮤직위크’에서 인디 라이브 공연을 연다.

온스테이지는 ‘세종페스티벌X세종뮤직위크’ 오는 21일 세종문화회관 야외특별무대에서 인디 뮤지션과 함께 ‘온스테이지 라이브’ 공연을 연다고 밝혔다. 이는 네이버 V앱으로도 생중계된다.

이번 온스테이지 라이브 공연은 네이버문화재단과 세종문회회관이 협업하여 온스테이지에 소개된 국내 인디 뮤지션의 해외 진출을 돕고 이용자 경험을 확대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2016년 10월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GMF 2016)’에 이어 두 번째 페스티벌 라이브 공연이다.

‘세종페스티벌X서울뮤직위크’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총 24개국에서 온 57팀의 음악인들이 참여해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일대에서 팝·월드뮤직·재즈·록·국악·힙합 등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이는 도심 속 대규모 뮤직 페스티벌이다.

이번 ‘온스테이지 라이브’ 라인업은 재즈, 록, 레게, 포크, 국악 등 장르별로 국내에서 가장 주목받는 아티스트로 구성됐다. 온스테이지에 소개된 ‘선우정아’, ‘3호선 버터플라이’, ‘김반장과 윈디시티’, ‘킹스턴 루디스카’ 외에 ‘오리엔탈 쇼커스’, ‘악단광칠’, ‘Dagadana’, ‘Ernesto Holmaneto’, ‘서울시청소년국악단’, ‘노선택과 소울소스’이 자신만의 음악 색깔을 보여줄 예정이다.

전석 무료 공연으로 누구나 쉽게 라이브 공연을 즐길 수 있고 당일 오후 1시 반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을 시작으로 저녁 10까지 네이버 V앱으로 온라인 생중계하여 현장에 오지 못한 관람객들도 어디서나 손쉽게 온스테이지 라이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온스테이지는 네이버문화재단이 만든 창작자 지원사업으로 장르와 지역을 가리지 않고 실력 있는 인디 뮤지션들을 발굴해 창작활동과 라이브 공연 기회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온스테이지 라이브 외에 뮤지션의 명곡을 새롭게 편곡하거나 신진 인디 뮤지션과 콜라보레이션을 하는 ‘온스테이지 플러스’와 인디 뮤지션들의 라이브 음원 서비스를 시작하여 그동안 영상으로 ‘보는’ 음악에서, 언제 어디서나 ‘듣는’ 음악으로 이용자 경험을 확대하고 있다. 라이브 음원 수익금은 전액 뮤지션에게 환원, 인디 뮤지션들이 창작 활동을 하는데 직접적인 도움이 되고 있다.

생생한 공연 영상은 공연 후기와 함께 온스테이지LIVE(http://me2.do/5XlpNXcm)에서 다시 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