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남→재벌2세…장미관, ‘최강 배달꾼’ 주연 합류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장미관 / 사진제공=젠스타즈

배우 장미관 / 사진제공=젠스타즈

괴물 신인 장미관이 ‘최강 배달꾼’에 주연으로 합류, 가면남에서 재벌 2세로 180도 변신할 예정이다.

‘힘쎈여자 도봉순’의 가면남으로 활약했던 장미관이 KBS2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의 재벌 2세 오진규 역에 캐스팅 돼 연기 변신에 나서는 것.

극 중 대기업 집안의 부유한 자식이지만 방탕한 생활을 즐기는 철없는 아들 오진규로 분할 장미관은 집안에서 버림받았지만 마음 속 어딘가에 존재하는 야망을 찾아내면서 점차 성장해 나가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열연을 펼친다.

모델로 먼저 데뷔한 장미관은 FW 뉴웨이브인서울컬렉션, 서울컬렉션, 패션잡지뿐만 아니라 화장품, 통신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남다른 연기 열정을 키워 온 열혈 신인 배우다.

특히 데뷔작인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사이코틱한 범인을 완벽히 소화해 내며 성공적인 첫 걸음을 내딛어 ‘최강 배달꾼’에서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또한 차기작부터 단숨에 주연으로 올라 선 그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

이에 장미관 소속사 관계자는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 전작과 다른 캐릭터이기 때문에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갈 수 있어서 설레고 그만큼 잘 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최강 배달꾼’은 자장면 배달부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흙수저들의 인생과 사랑을 그려낼 작품으로 오는 7월 방송 예정이다. ‘조선 총잡이’의 이정우 작가와 ‘천상의 약속’을 연출한 전우성 PD가 호흡을 맞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