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싸이, 미국병 사건 전말 공개 “힘들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가수 싸이가 ‘미국병’에 얽힌 스토리를 공개했다.

17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음악의 완성은 얼굴! 음완얼’ 특집으로 가수 싸이, 김범수, 자이언티가 출연하며, 보이그룹 위너(WINNER) 리더 강승윤이 부재한 MC 규현을 대신해 스페셜 MC로 참석했다.

싸이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남스타일’ 활동 이후 5년 만에 다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소감과 함께, 미국병 때문에 힘들었던 과거사를 털어놨다.

싸이는 “미국병 걸려 고생 꽤나 했다면서요?”라는 4MC의 질문에 조심스럽게 진심을 고백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싸이는 힘들었던 시절에 대해 언급함과 동시에, 마음을 다잡고 미국병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했던 당시를 떠올린 것. 싸이는 이후 ‘해맑은 싸이’로 돌아와 토크를 이어가며 분위기를 환기시켰다는 전언.

이 밖에도 ‘올나잇 스탠드’라는 콘서트 브랜드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싸이가 공연 게스트들에게 최고 대우를 해준다는 김범수의 증언과 더불어, 콘서트 여장 무대에 대한 싸이의 남다른 걱정이 공개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싸이의 ‘미국병’ 사건 전말은 17일 오후 11시10분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