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남지현·최태준, 지창욱바라기들의 쌍기마자세 포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과 최태준이 ‘쌍기마자세’로 법정 안 지창욱을 몰래 훔쳐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측은 17일 은봉희(남지현)와 지은혁(최태준)이 법정 안 노지욱(지창욱)을 몰래 훔쳐보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변호사가 된 봉희가 핑크빛 정장을 말끔히 차려 입고 에스라인을 뽐내며 기마자세로 작은 창문을 통해 법정 안을 훔쳐보고 있다.

그 옆에는 똑 같은 자세를 한 은혁이 나란히 포착돼 폭소를 자아내고 있는데, 두 사람의 눈길이 향하는 곳엔 바로 지욱이 있었던 것.

특히 봉희는 은혁의 갑작스런 등장에 깜짝 놀라 토끼 눈을 하고 있고, 은혁은 호기심 가득한 표정을 지으며 반가움을 전하고 있어 두 사람의 귀여운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깜짝 놀란 은혁과 그를 남겨둔 채 잽싸게 줄행랑을 치는 듯한 봉희의 모습도 포착됐는데, 과연 두 사람 앞에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봉희가 지욱과의 운명을 인연으로 만들기 위해 외로운 짝사랑을 시작할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원조 ‘지욱바라기’ 은혁과 봉희가 함께 보여줄 ‘지욱바라기 듀오’의 모습은 어떨지 기대를 더하고 있다.

‘수상한 파트너’ 측은 “봉희와 지욱의 운명을 바꾼 재판 이후 누명을 벗고 변호사로 새롭게 인생을 시작한 봉희가 자신을 변호했던 은혁과 다시 마주하는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욱바라기’ 봉희-은혁이 지욱을 사이에 두고 펼치는 귀여운 모습들이 큰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이번 방송을 통해 봉희-지욱-은혁 세 사람의 케미가 본격적으로 펼져칠 예정이니 이들의 인연이 과연 어떻게 흘러갈지 많은 기대와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