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시청률 하락에도 1위 자리 지켰다…16.4% 기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귓속말' 방송 캡쳐

/사진=SBS ‘귓속말’ 방송 캡쳐

‘귓속말’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지켰다.

1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15회는 전국기준 시청률 16.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4회 방송분이 기록한 17% 보다 0.6%포인트 하락한 수치지만 동시간대 1위에 해당한다.

특히 지난 방송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까지 마의 시청률 20%를 넘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귓속말’에서는 강정일(권율)이 태백의 대표자리를 쟁취하기 위해 이동준(이상윤)을 끌어내리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최수연(박세영)의 배신으로 강정일은 위기를 맞았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역적’은 14.4%를, KBS2 ‘백희가 돌아왔다’ 특별판은 2.9%를 기록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