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상윤, 이보영 위해 뇌물 공여 “각오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귓속말' 캡처 / 사진제공=SBS

‘귓속말’ 캡처 / 사진제공=SBS

‘귓속말’ 이상윤이 이보영을 위해 위법 행위를 불사했다.

16일 방송된 SBS ‘귓속말’에서는 이동준(이상윤)이 신영주(이보영)을 위해 뇌물 공여의 공범이 됐다.

이동준은 이를 통해 얻은 내부 자료를 신영주에게 넘기고 수사를 독려했다. 신영주는 “너무 위험하다. 다른 방법을 찾아보자”고 안타까워 했다.

그러나 이동준은 “뇌물공여는 지게에 짐 하나 얻는 것 뿐”이라며 “내가 지은 죄에 대해 벌 받는 것을 각오했다”고 말했다. 여전히 걱정하는 신영주에게는 “나중에 정상참작해 달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