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김지석X이하늬, 궁에서 쫓겨난 뒤 비참한 최후 맞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역적' 방송화면

사진=MBC ‘역적’ 방송화면

‘역적’ 이하늬와 김지석이 최후를 맞이했다.

16일 방송된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연출 김진만 진창규, 극본 황진영)에서는 장녹수(이하늬)와 연산군(김지석)이 궁에서 쫓겨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녹수는 연산군(김지석)에게 “임금의 여자답게 죽겠나이다”라고 말한 뒤 오열하며 절을 올렸다.

이어 장녹수는 박원종(최대철)을 노려보며 “전하의 개노릇을 할 때는 언제고, 이제와 혼자 살겠다고 전하를 배신하느냐”라고 소리쳤고, 그대로 쫓겨났다. 연산군도 뒤이어 궁을 떠났고 둘은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