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이수, 끊임없이 도전한다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솔로 음반으로 돌아온 이수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솔로 음반으로 돌아온 이수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이수가 9년 만에 솔로 음반으로 돌아왔다. 그간 해오지 않은 장르에 도전하며 음악적인 변화를 시도했다.

이수는 16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FAN)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새 음반 ‘인헤일'(inhal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신곡을 라이브로 부르며 소개했고 간담회를 통해서 소개도 덧붙였다.

이번 솔로 음반은 지난 2008년 솔로 1집 ‘아이 엠'(I AM…) 이후 약 9년 만이다.

이수는 “솔로로는 2집이며 타이틀곡 ‘그러나, 밤’을 포함해 총 5곡으로 구성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러나, 밤’은 피아노 여덟 마디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곡이다. 새롭게 변화한 음악”이라고 설명했다.

“살아가는 모든 것이 영감”이라는 이수는 이번 음반의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웠다. ‘그러나, 밤’은 이별을 했거나 상실감을 경험한 이들에게 추천했다.

9년 만에 내놓는 솔로 음반인 만큼 변화를 거듭했다.

그는 “이번 음반은 엠씨더맥스는 물론 이수로서도 그간 해온 음악과는 사뭇 다르다”며 “때문에 어떻게 받아들이실까 고민도 많았다. 새롭게 변화한 음악이지만 많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고 바랐다.

두 번째 트랙 ‘여기’는 영미 팝 발라드의 느낌을 갖고 만들었다. 이수는 “예전 발라드들, 사운드 구성, 멜로디도 예전의 향수를 떠올리면서 작업했다”고 말했다. 세 번째에 담은 ‘사랑이란 이렇게나’에 대해서는 “피아노와 둘이서 노래를 해보고 싶어서 만들었다. 새롭게 받아들일 것 같다”고 전했다.

더불어 “음원차트 순위에는 연연하지 않는다”며 “어차피 1위는 트와이스라고 생각한다”고 웃었다.

이수는 또 아내이자 가수 린에 대한 고마움도 내비쳤다. 그는 “내내 작업실에만 있어서 미안한 마음이 크다. 조언을 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건 복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같이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떠올렸다.

이수는 이날 오후 6시 신보를 공개하고, 오는 18일부터 6월 4일까지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소극장 콘서트를 연다.

그는 끝으로 “계속해서 뭔가를 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싫어하셨던 분들이 좋아하실 수 있도록 만드는 것도 내 몫”이라며 “끊임 없이 노력하고 노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