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 감독 “‘박열’, 20년 공들인 끝에 탄생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박열' 이준익 감독

‘박열’ 이준익 감독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의 이준익 감독이 영화에 얽힌 특별한 사연을 공개했다.

‘사도’, ‘동주’ 등 시대극에서 독보적인 연출력을 인정 받은 이준익 감독이 열두 번째 작품 ‘박열’로 돌아왔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20년 전, 영화 ‘아나키스트’의 시나리오 작업을 위해 자료조사를 하던 이준익 감독은 일제강점기에 조국의 독립을 위해 활동했던 수많은 인물들 가운데 박열에게 주목하게 된다. 1919년 3.1운동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박열이 일제의 폭압에 강한 분노를 느끼고, 일본 제국주의의 심장부인 도쿄에서 적극적인 투쟁을 벌이는 불덩이 같았던 모습에 마음을 사로 잡힌 것이다.

이준익 감독은 “20년 전, 처음으로 박열이라는 인물을 알게 되었다. 많은 독립운동가들이 활동했지만, ‘이 분은 아주 특별한 분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참혹한 역사를 묻으려는 일본 내각을 추궁하고, 적극적으로 항거하는 박열에 대해 우리들이 모르고 산다는 것이 스스로 부끄러웠다. 그래서 영화로나마 박열의 삶을 꼭 보여주고 싶었고, 20년을 공들인 끝에 드디어 ‘박열’이 탄생할 수 있었다”라며 박열을 재조명한 특별한 이유를 밝혔다.

cats

이어 “영화를 보면 많은 분들이 ‘일제강점기에 조선인이 어떻게 일본의 대법정에서 저런 일을 벌일 수 있지?’라고 놀랄 수도 있다. 하지만, 영화 속의 모든 이야기는 당시 박열의 활약이 담긴 신문과 기록물들을 통해 고증된 명백한 사실”이라고 전하며 ‘박열’이 기존에 보았던 시대극의 틀을 완전히 깬 새로운 이야기로 신선한 충격과 통쾌한 재미를 선사할 것임을 예고했다.

‘박열’은 그간 이준익 감독이 연출했던 시대극과 확연한 차별성을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영조, 사도세자, 정조 3대에 걸친 비극적인 가족사를 다룬 ‘사도’와 평생을 함께한 친구이자 영원한 라이벌이었던 윤동주와 송몽규의 청년시절을 담담하게 그려낸 ‘동주’와 달리 ‘박열’은 세상을 바꾸길 원했던 가장 특별한 연인이자 동지 박열과 후미코의 불꽃같았던 청춘을 유쾌하고 강렬하게 그려낸다.

‘박열’은 6월 말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