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초아 “근거없는 잠적설은 상처, 예정된 휴식일 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AOA,초아,싱포유,제작발표회

걸그룹 AOA 초아/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AOA 초아가 잠적설에 직접 입을 열었다.

16일 초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으로 길게 갖게 된 휴식이라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셨다. 좀 놀라긴 했지만 보이지 않는데도 떠올려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초아는 지난 3월 AOA 콘서트 이후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보이지 않아 ‘잠적설’에 휩싸였다. 이에 소속사는 “예정된 휴식”이라고 설명했으나 각종 추측과 의혹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이에 대해 초아는 “잠적설에 휘말린 제 휴식은 지난해 12월 ‘익스큐즈 미(EXCUSE ME)’ 뮤직비디오 촬영 전부터 회사 대표님과 합의 하에 예정됐던 것”이라며 “휴식을 취하기 전 기다려주실 분들께 이야기를 드리고 싶었지만, (회사에서) 입장 발표를 원하지 않았고 개인적인 SNS도 자제하라고 당부했기에 마음이 불편했으나 그에 따랐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기다려주시는 분들을 생각해 (회사를) 더 설득했어야 했는데 제가 안일했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초아는 또 “뒤늦은 입장 발표 때문인지 각종 추측글이 올라오고 루머에 휩싸이고 있다. 더 이상 좋지 않은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근거 없는 추측은 당사자에게 큰 상처가 된다. 삭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 재충전하여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장글을 마무리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