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역적’ 마지막 촬영서 부상 투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역적' 박은석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역적’ 박은석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역적’ 박은석이 부상투혼으로 마지막 촬영에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마지막 방송을 앞둔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박은석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소속사를 통해 공개된 사진 속 박은석은 배를 잡고 폭소를 터뜨리는 모습과 극중 어머니 박씨로 호흡을 맞춘 서이숙과 애틋한 표정의 백허그를 담고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박은석은 ‘역적’ 막바지 촬영 중 말에 치이는 작은 사고가 있어 부상을 입었다. 코뼈골절로 경미하지만은 않은 부상이었지만 하루 휴식을 취한 뒤 마지막 촬영에 임했다.

소속사는 “오히려 박은석은 담담하게 평소처럼 현장에 투입, 여느 때와 같이 촬영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박은석은 극중 정학 역을 맡아 길동(윤균상)-길현(심희섭) 형제와의 되물림 된 악연 속에서 대립하며 회가 거듭될수록 점차 악해지는 인상깊은 연기를 통해 호평을 얻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