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김지석 “잊지 못할 작품…연기적인 면에서 많이 성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이스타즈

/사진=제이스타즈

’역적’ 김지석이 애정이 가득 담긴 종영소감을 전했다.

MBC 월화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에서 연산 역으로 큰 사랑을 받은 김지석이 종영을 앞두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김지석은 “이번 작품은 제게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 무엇보다도 연기적인 면에서 많이 배우고 성장했다”면서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셨던 김지석의 연산을 연기할 수 있었던 건 감독님 덕분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따로 대본 리딩을 맞추며 역사적 사료에 근거한 섬세한 디렉션으로 늘 최상의 감정을 끌어낼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감독님께 정말 감사 드린다”며 김진만 감독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그는 “연산군을 재해석 해주시고 촘촘하게 잘 풀어주신 황진영 작가님 그리고 김상중 선배님,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추었던 파트너 이하늬 씨, 윤균상 씨를 비롯해 현장에서 함께 고생한 배우분들, 제작진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라며 동료 배우들과 제작진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지석은 “그 동안 ‘역적’을 시청해주신, 그리고 연산을 미워하면서도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드린다. 김지석의 연산 오래 기억해주셨으면 좋겠고, 앞으로 더 좋은 연기로 찾아뵙겠다”라며 종영소감을 마무리 했다.

김지석은 ‘역적’에서 희대의 폭군 연산 역을 맡아 섬뜩하고 광기 어린 모습부터 믿는 이들에게 배신당한 처연함, 귀를 물어뜯기는 굴욕적인 모습 등 다양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한편 김지석이 출연한 ‘역적’은 오늘(16일) 오후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