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도원경’으로 한터차트 정상 찍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빅스가 새 앨범 ‘도원경’으로 한터차트 정상에 등극했다.

소속사 젤리피쉬는 16일 “빅스의 네 번째 미니 앨범 ‘桃源境(도원경)’이 음반 판매 집계 사이트인 한터차트의 일간차트(15일 집계 기준)에서 1,2위를 기록했다”고 알렸다.

빅스는 올해 데뷔 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이를 모티브로 한 탄생화와 탄생석 두 가지 버전으로 앨범을 제작해 출시했다.

탄생화 버전이 1위, 탄생석 버전이 2위로 등극해 1,2위를 모두 장악한 빅스가 3위와는 큰 격차를 보여주고 있어 음반 강자의 면모를 뽐내고 있다. 특히 데뷔 5주년을 기념할만한 건재한 인기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이번 순위 장악은 뜻깊다.

음반 차트에서뿐만 아니라 음원에서도 인기가 높다. 지난 15일 오후 6시 발매된 빅스의 네 번째 미니 앨범 ‘도원경’은 발매와 동시에 각종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에서도 상위권을 강타해 남다른 인기를 입증한 바 있다.

콘셉트 장인으로 꼽히는 빅스가 또 한 번 전작을 능가하는 콘셉트 소화력을 선보이며 색다른 결과물을 완성해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 앨범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동양 판타지 콘셉트에 도전한 빅스는 타이틀 ‘도원경’을 통해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가 감도는 환상적인 무릉도원을 그려내는데 성공했다.

한글로만 이루어진 가사는 한 편의 시같은 느낌을 주고 있으며, 선명하고 감각적인 멜로디에 가야금 연주가 입혀진 사운드는 동양 판타지의 멋과 아름다움을 완벽히 표현했다는 반응이다.

한편 빅스는 오는 18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활발한 음악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