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징 밴드’ 웨터, 첫 번째 미니앨범 ‘이상한 나라의 로맨스’ 발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웨터 앨범 재킷/ 사진제공=맵스엔터테인먼트

웨터 앨범 재킷/ 사진제공=맵스엔터테인먼트

신예 밴드 웨터(WETTER)가 다양한 스타일의 곡이 담긴 첫 미니앨범을 발매했다.

웨터(최원빈, 채지호, 정지훈, 허진혁)는 16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ROMANCE IN A WEIRD WORLD’와 타이틀곡 ‘이상한 나라의 로맨스’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보컬 최원빈이 직접 작사·작곡한 타이틀곡 ‘이상한 나라의 로맨스’는 웨터의 감각적이고 파워풀한 연주가 돋보이는 노래로, 우리가 하는 사랑의 이야기와 우리가 사는 나라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밖에도 웨터의 정체성을 잘 나타낸 곡 ‘반대로’, 데뷔곡 ‘Who’를 2017년 버전으로 리마스터한 ‘Who(Remastered)’, 비틀즈의 ‘Lucy in the sky with diamond’ 속 Lucy를 모티프로 만든 곡 ‘Lucy’, 사랑하는 여성을 행복한 맛으로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인 ‘She tastes like happiness’, ‘Who’의 어쿠스틱 버전 ‘you(bonus track)’까지 보다 다양한 스타일을 지닌 총 여섯 트랙이 이번 앨범에 수록됐다.

지난해 첫 싱글 앨범 ‘후(Who)’로 정식 데뷔한 남성 4인조 밴드 웨터는 자유로우면서도 솔직한 가사의 록음악으로 콘텐츠 전반의 호평을 받으며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오버와 언더를 아우르는 음악적 요소뿐만 아니라 다양한 팬층을 확보할 수 있는 비주얼적 요소까지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밴드씬에 좀처럼 보기 힘들었던 캐릭터로 국내 밴드 혁오를 뒤이어 밴드씬을 이끌 다음 타자가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웨터는 오는 21일 서울 KT&G 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며,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